메뉴 건너뛰기

SCROLL TO TOP

2018.02.25 16:24

매일의 안식...

조회 수 64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하나님께서는 우리 그리스도인들이 하나님과 함께 안식을 하며 그 분의 품 속에 거하시길 원하십니다. 그럼으로 우리가 예수님을 구주로 모신 이후의 삶은 주인 되시는 예수님 안에서 일주일의 삶이 매일매일 안식을 얻는 기쁘고 복된날이 됩니다. 예수님께서는 말씀하셨습니다. "수고하고 무거운 짐진자들아 다 내게로 오라 내가 너희를 쉬게 하리라"(마 11:28). 그리고  주님과 함께하는 매일 매일의 삶이 주님께 영광을 드리는 예배의 날이 될 수 있습니다. "내가 은혜 베풀 때에 너를 듣고 구원의 날에 너를 도왔다 하셨으니 보라 지금은 은혜받을만한 때요 보라 지금은 구원의 날이로다" (고후 6:2).  그럼으로 7일 안식교처럼 토요일이나 대부분 크리스챤이 예배를 드리는 일요일만 기뻐하고 즐거워 하며 하나님께 영광을 드리는게 아니라 저희 매일의 삶이 주 안에서 안식하며 하나님께 영광을 드리는 예배의 삶이 될 수 있고 그리 되어야 합니다.  곧 하루 하루의 삶이 하나님과 안식하는 날이요 주시는 은혜를 통해 하나님께 예배드리는 날이라는 기대와 소망을 가지시며 사실때 우리의 삶은 어떠한 상황 속에서도 하나님의 창조의 목적대로 주님과 함께 교제와 안식 하는 삶을 살 수 있습니다. 제 나름대로 매일 매일이 어떤날이 될 수 있는지를 적어 봅니다.

 

*Marvelous Monday

(굉장한 월요일)

*Terrific Tuesday

(놀라운 화요일)

*Wonderful Wednesday

(훌륭한 수요일)

*Thankful Thursday

(감사한 목요일)

*Fantastic Friday

(엄청난 금요일)

*Sabbath Saturday

(안식한 토요일)

*Superior Sunday 

(뛰어난 일요일)

Because Jesus has risen and conquered the death on this day.

(왜냐, 이날은 주 예수님이 죽음의 권세를 이기시고 승리하셔서 주를 믿는 자에게 영원한 생명이 있게 하신 엄청난 날...)

 

우리는 이 예수님이 부활하신 일요일을 정하여 주님을 기뻐하고 즐거워하며 하나님의 율법을 범하여 죽을 수 밖에 없던 죄인인 우리가 그 사망의 법에서 생명의 법으로 옮겨진 날을 기념하여 하나님께 나와 그 행하신 일에 영광을 돌리며 예배를 드립니다. 당연히 우리는 일요일날 드리는 예배를 더욱 의미있고 뜻있게 드려야 합니다. 그러나 위의 나눈 것처럼 매일 매일 하루의 삶도  생각하기에 따라 복되고 귀한 날이라 할 수 있습니다..

주 예수님을 믿는 여러분, 앞으로 우리의 삶은 주일이라 정해논 일요일만 예배를 드리지말고 매일매일 하루의 삶 속에서 주님으로 인해 안식하며 삶의 열매로 예배를 드리며 사시는 축복된 주의 백성이 되는 저희 모두가 되면 좋겠습니다

 


휄로쉽 게시판

실명을 사용해야 하며, 광고나 적절하지 않는 내용의 글은 문의 없이 삭제 될수 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1581 Basement 렌트 하실분을 찾습니다. new 조현구 2018.10.16 57
1580 이런사람 아시나요? file 심 병환 2018.10.06 180
1579 질문 563700 2018.10.03 141
1578 도전 심 병환 2018.09.24 115
1577 놀스 포토맥 싱글 하우스 렌트 곽상아 2018.09.19 158
1576 9월 9일 창립예배 한어/영어 합동예배 찬양입니다 NCFC 2018.08.31 167
1575 전도의 쌍두마차 심 병환 2018.08.24 106
1574 시민권 신청 안내입니다 file 김일봉 2018.08.07 167
1573 김진광 목사입니다. file 김진광 2018.07.24 397
1572 시민권 박람회 file 김일봉 2018.07.10 110
1571 락빌 싱글홈 1룸 렌트 file 박기란 2018.06.20 341
1570 딸년은 도둑년 file 김진광 2018.04.08 445
1569 잊혀져 버린... file 심 병환 2018.03.29 142
1568 안녕하세요? 오직은혜로교회의 김진광 목사입니다. file 김진광 2018.03.22 423
1567 목적 상실... 심 병환 2018.03.22 117
1566 배은망덕... file 심 병환 2018.03.15 187
1565 강풍이 올때... file 심 병환 2018.03.05 89
1564 컬링게임을 보고.. 심 병환 2018.03.02 100
» 매일의 안식... 심 병환 2018.02.25 64
1562 올림픽 심 병환 2018.02.20 10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0 Next
/ 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