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SCROLL TO TOP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우리 인생도 아름다운 소리를 냅니다 ***

 

      어느 유치원에서 소풍을 갔습니다. 한 아이가 물었습니다.

     " 선생님, 시냇물은 왜 소리를 내면서 흘러가요?"

     아이의 질문에 선생님은 시냇물에 귀를 기울였습니다.

     정말 시냇물은 '졸졸' 정겨운 소리를 내며 흘러가고 있었습니다.

 

     소풍에서 돌아온 선생님은 이 책 저 책 들추며 그 이유를 알아냈습니다.

     물밑에 있는 돌멩이들에 흐르는 물이 부딪히며 소리를 내는 것이었습니다.

 

     들쭉날쭉한 돌멩이가 있기 때문에 시냇물이 아름다운 소리를 내듯이 

     우리의 인생도 아름다운 소리를 냅니다.

 

     곱고 성숙한 인격은 고난의 돌멩이와 함께 해온 사람에게만 주어지는 선물입니다.

     인생의 돌멩이를 바르게 보는 우리의 삶이 되면 좋겠습니다.

 

 

     좋은 글 중에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8 5월 25일 야엘 주보글 "유재석의 소통의 법칙 10가지" 야엘 2017.05.26 9
107 5월 18일 야엘 주보글 "세상은 우리가 보는 것만 보인다" 야엘 2017.05.26 3
106 5월 11일 야엘 주보글 " 아껴주고 더 사랑해주기 " 야엘 2017.05.26 6
105 5월 4일 야엘 주보글 " 꽃 마음 별 마음 " 야엘 2017.05.08 19
» 4월 27일 야엘 주보글 "우리 인생도 아름다운 소리를 냅니다." 야엘 2017.05.08 10
103 4월 20일 야엘 주보글 "씨앗만 팝니다" 야엘 2017.04.26 18
102 4월 6일 야엘 주보글 "기쁨 은행을 만들어 봐요" 야엘 2017.04.08 23
101 3월 30일 야엘 주보글 "걸림돌과 디딤돌" 야엘 2017.04.02 27
100 3월 23일 야엘 주보글 "가장 작고 가벼운 짐" 야엘 2017.03.24 57
99 3월 16일 야엘 주보글 "삶이 아름답다는 것을" 야엘 2017.03.20 45
98 12월 8일 야엘 주보글 " 몰입 " 야엘 2016.12.14 32
97 11월 17일 야엘 주보글 " 종이에 손을 베고 " 야엘 2016.11.18 31
96 11월 10일 야엘 주보글 "두 마리의 개구리" 야엘 2016.11.10 37
95 11월 3일 야엘 주보글 " 나를 키우는 말 " 야엘 2016.11.04 30
94 10월 13일 야엘 주보글 " 이해의 나무 " 1 야엘 2016.10.17 50
93 10월 6일 야엘 주보글 " 깨진 항아리" 야엘 2016.10.10 41
92 9월 29일 야엘 주보글 " 사람이 선물이다 " 야엘 2016.09.30 73
91 9월 22일 야엘 주보글 "진정한 배려란" 야엘 2016.09.30 65
90 5월 12일 야엘 주보글 "하루를 좋은 날로 만들려는 사람은" 야엘 2016.05.13 66
89 5월 5일 야엘 주보글 "그냥 있는 그대로의 나를" 야엘 2016.05.13 3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