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SCROLL TO TOP

다니엘
조회 수 232 추천 수 0
Extra Form
일자 2017년 3월 19일
성경 다니엘 11:2~6
MP3 Down http://www.fellowshipusa.com/podcast/dow...sermon.mp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kc.jpg

 

 

 

믿는 것이 하나님의 일입니다
(3/19/17)
단11:2-6  
 
·믿음으로 산다는 것은 우리의 현재 모습이 어떤 모습이건, 우리의 주인되신 주님께서는 우리를 지금도 기뻐하고 계시며, 여전히 사랑하고 계신다는 것을 확신하는 것이다. 그래서 그 확신 때문에 어떤 상황 속에서도 사탄에게 어둠에게 마음을 빼앗기지 않고 자신의 최선을 다하는 것이다.     *존재 자체가 기쁨인 애완견
1) 세상의 역사는 사람이 만들어가는 것 같지만 결국은 하나님의 뜻 가운데 이루어지는 것이다.
·바사국의 초대 왕이었던 고레스 이후에 나올 세 왕은 캄비세스( BC529-522)와 스멜디스(BC522-521), 다리오 히스타스피스(BC521-486)을 말한다.(2절)
·그 후에 앞선 세 왕 보다 훨씬 부요한 넷째 왕이 나올 것이라 했는데, 그는 에스더의 남편이었던 아하수에로 왕 (크세륵세스/BC486-465)이다. 그는 막강한 군사력을 바탕으로 헬라 정복을 이루어내려 했지만 살라미스 전투에서 알렉산더 대왕에게 패한다.
·그 뒤를 이어 한 힘센 왕이 날 것이라 했는데(3절) 그가 알렉산더 대왕이다. 그러나 그 역시 자기의 때에 나라가 갈라져서 네 개의 왕국으로 분열된다.(4절) 실제로 알렉산더왕은 전쟁 중 열병으로 갑자기 죽고, 그 후 네 명의 장수에 의해 나누이게 된다.
·알렉산더의 왕권은 자신의 자손들에게 돌아가지도 않았다.(5절) 알렉산더 대왕과 바사의 공주 록산나 사이에서 태어난 아들 알렉산더 4세와 알렉산더 대왕의 이복형제 였던 아르히다우스 역시 카산더에 의해 살해되었기 때문이다.
·분열된 네 왕조 중 남방 왕조인 톨레미(Ptolemy) 왕조와 북방 왕조인 셀류쿠스(Seleucus) 왕조 사이에 정략 결혼을 통한 연합이 있을 것을 말한다.(6절) 그러나 이것 역시 안티오쿠스 2세의 전처인 라오디스가 베레네스와 그녀의 아이를 살해하고, 안티오쿠스 2세 마저 독살함으로 실패로 돌아간다.
·헬라는 BC 174년이 되어 북방 왕조의 안티오쿠스 에피파네스에 의해 다시 한번 융성을 맛보지만 그 역시 로마(깃딤) 때문에 자신의 뜻을 이루지 못하고 유대 나라 백성들을 괴롭히기 시작한다. 이 때 대제사장이었던 메넬라우스가 이 일에 동조했다. 그러나 그런 신앙의 핍박 속에서도 흔들림 없이 여호와의 신앙을 굳건하게 지켰던 하시딤 같은 사람도 있었다. 
·우리 인생이 아무리 내 뜻대로 만들어가려 해도 하나님이 원하시는 일이 아니면 무슨 수를 써도 결국은 안된다. 그러나 반대로 아무리 허술하고 어늘해도, 가진 것 없어도 하나님이 하시려고 하면 기가 막힌 방법으로 일이 이루어지게 된다.
2) 항상 하나님을 신뢰하는 믿음 가운데 살아가는 것이 하나님의 일을 하는 것이고  그럴 때 진정한 자유함이 찾아온다.
·오늘 우리 모두는 우리가 믿는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의 은혜로 말미암아 모든 죄의 결과로 부터 자유함을 얻는 자들이다. 죄 때문에 겪어야 할 사망으로부터 자유케 되었고, 죄 때문에 겪게 될 이 땅에서의 모든 어둠으로부터 자유케 되었다.
·안타깝게도 많은 그리스도인들은 지금 당장 모든 억눌림과 모든 어둠으로부터 이미 자유케 하시는 주님의 은혜를 마음 껏 누리지 못하고 사는데, 그 이유는 결국 어떤 상황에서도 주님의 일하심을 믿는 믿음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우리의 어떤 연약함에도 결코 우리를 포기하지 않으시고 우리를 끝까지 사랑하신다는 주님을 향한 신뢰를 갖지 못하기 때문이다. 내가 지금 겪고 있는 모든 일들도 결국은 그분이 허락하신 일이며, 그렇기 때문에 결국에는 이 일들이 나를 위해 유익한 일이기 때문에 주신 것이라는 것을 받아들이지 못하기 때문이다.
·자유하는 사람은 내가 지금 처해 있는 상황이 불편한 상황이어도 그것 때문에 마음이 어두워지거나 그것을 불평하지 않는다. 또 내가 가진 것이 별 볼일 없을 지라도 그것 때문에 낙심하거나 실망하지 않는다. 그리고 오늘도 내가 처해 있는 상황 속에서도 흔들림 없이 나의 최선을 다한다. 주님이 그러셨던 것처럼, 자신을 향해 저주하고 침 뱉었던 자들을 축복하며, 자신의 생명을 드려서라도 맡겨주신 십자가를 묵묵히 지고 가는 것이다.         *봉사 열심히 하는 사람과 믿음의 사람의 차이
·하나님의 아들 예수를 제대로 믿는 것이 하나님의 일을 하는 것이다. 이런 믿음을 가진 사람은 당연히 삶이 자유하게 되어 있다. 삶이 그렇게 심각하지 않다. 신중함을 넘어서 심각해지는 수가 있는데, 그 이유가 나도 모르게 주님을 놓치고 있기 때문이다.
 ·예수님은 날 때부터 소경 된 자가 그 사람이나 그 부모의 죄로 인해 그런 일을 겪는 것이 아니라 그에게서 하나님이 하시는 일을 나타내고자 하삼이라고 말씀하셨다. 그리고 과연 예수님은 그 소경의 눈을 뜨게 하심으로 자신이 하나님의 아들이시오 그리스도이심을 증거하셨다.
·예수님의 친구였던 나사로가 병들었을 때 이것은 죽을 병이 아니라고 했지만 결국 나사로는 죽었다. 그러나 주님은 그를 다시 살려내심으로 자신이 부활이요 생명이심을 증거하셨다. 믿는 것이 하나님의 일이다. 눈에 보이는 상황에 현혹 되지 말고, 심각해지지 말아야 한다. 실망하지 말아야 한다. 결국 이 모든 일들을 주님이 이루실 것이다.
학습 및 적용 문제:
1) 알렉산더의 세계 정복의 꿈이, 남방왕과 북방왕의 정략 결혼이, 안티오쿠스의 헬라 통일 계획이 어떻게 마무리 되었는 지 말해보라.
2) 어떤 것이 하나님의 일을 하는 것이라 말하는가? 자유하는 삶의 세 가지 모습을 통해 말해보라.
3) 나는 지금 자유하는 삶을 살고 있는 지 나누어보고, 그렇지 못하다면 내가 믿음을 새롭게 해야 할 부분들에 대해 나누어보자.
믿는 것이 하나님의 일입니다 (3/19/17)
단11:2-6  
 
·믿음으로 산다는 것은 우리의 현재 모습이 어떤 모습이건, 우리의 주인되신 주님께서는 우리를 지금도 기뻐하고 계시며, 여전히 사랑하고 계신다는 것을 확신하는 것이다. 그래서 그 확신 때문에 어떤 상황 속에서도 사탄에게 어둠에게 마음을 빼앗기지 않고 자신의 최선을 다하는 것이다.     *존재 자체가 기쁨인 애완견
1) 세상의 역사는 사람이 만들어가는 것 같지만 결국은 하나님의 뜻 가운데 이루어지는 것이다.
·바사국의 초대 왕이었던 고레스 이후에 나올 세 왕은 캄비세스( BC529-522)와 스멜디스(BC522-521), 다리오 히스타스피스(BC521-486)을 말한다.(2절)
·그 후에 앞선 세 왕 보다 훨씬 부요한 넷째 왕이 나올 것이라 했는데, 그는 에스더의 남편이었던 아하수에로 왕 (크세륵세스/BC486-465)이다. 그는 막강한 군사력을 바탕으로 헬라 정복을 이루어내려 했지만 살라미스 전투에서 알렉산더 대왕에게 패한다.
·그 뒤를 이어 한 힘센 왕이 날 것이라 했는데(3절) 그가 알렉산더 대왕이다. 그러나 그 역시 자기의 때에 나라가 갈라져서 네 개의 왕국으로 분열된다.(4절) 실제로 알렉산더왕은 전쟁 중 열병으로 갑자기 죽고, 그 후 네 명의 장수에 의해 나누이게 된다.
·알렉산더의 왕권은 자신의 자손들에게 돌아가지도 않았다.(5절) 알렉산더 대왕과 바사의 공주 록산나 사이에서 태어난 아들 알렉산더 4세와 알렉산더 대왕의 이복형제 였던 아르히다우스 역시 카산더에 의해 살해되었기 때문이다.
·분열된 네 왕조 중 남방 왕조인 톨레미(Ptolemy) 왕조와 북방 왕조인 셀류쿠스(Seleucus) 왕조 사이에 정략 결혼을 통한 연합이 있을 것을 말한다.(6절) 그러나 이것 역시 안티오쿠스 2세의 전처인 라오디스가 베레네스와 그녀의 아이를 살해하고, 안티오쿠스 2세 마저 독살함으로 실패로 돌아간다.
·헬라는 BC 174년이 되어 북방 왕조의 안티오쿠스 에피파네스에 의해 다시 한번 융성을 맛보지만 그 역시 로마(깃딤) 때문에 자신의 뜻을 이루지 못하고 유대 나라 백성들을 괴롭히기 시작한다. 이 때 대제사장이었던 메넬라우스가 이 일에 동조했다. 그러나 그런 신앙의 핍박 속에서도 흔들림 없이 여호와의 신앙을 굳건하게 지켰던 하시딤 같은 사람도 있었다. 
·우리 인생이 아무리 내 뜻대로 만들어가려 해도 하나님이 원하시는 일이 아니면 무슨 수를 써도 결국은 안된다. 그러나 반대로 아무리 허술하고 어늘해도, 가진 것 없어도 하나님이 하시려고 하면 기가 막힌 방법으로 일이 이루어지게 된다.
2) 항상 하나님을 신뢰하는 믿음 가운데 살아가는 것이 하나님의 일을 하는 것이고  그럴 때 진정한 자유함이 찾아온다.
·오늘 우리 모두는 우리가 믿는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의 은혜로 말미암아 모든 죄의 결과로 부터 자유함을 얻는 자들이다. 죄 때문에 겪어야 할 사망으로부터 자유케 되었고, 죄 때문에 겪게 될 이 땅에서의 모든 어둠으로부터 자유케 되었다.
·안타깝게도 많은 그리스도인들은 지금 당장 모든 억눌림과 모든 어둠으로부터 이미 자유케 하시는 주님의 은혜를 마음 껏 누리지 못하고 사는데, 그 이유는 결국 어떤 상황에서도 주님의 일하심을 믿는 믿음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우리의 어떤 연약함에도 결코 우리를 포기하지 않으시고 우리를 끝까지 사랑하신다는 주님을 향한 신뢰를 갖지 못하기 때문이다. 내가 지금 겪고 있는 모든 일들도 결국은 그분이 허락하신 일이며, 그렇기 때문에 결국에는 이 일들이 나를 위해 유익한 일이기 때문에 주신 것이라는 것을 받아들이지 못하기 때문이다.
·자유하는 사람은 내가 지금 처해 있는 상황이 불편한 상황이어도 그것 때문에 마음이 어두워지거나 그것을 불평하지 않는다. 또 내가 가진 것이 별 볼일 없을 지라도 그것 때문에 낙심하거나 실망하지 않는다. 그리고 오늘도 내가 처해 있는 상황 속에서도 흔들림 없이 나의 최선을 다한다. 주님이 그러셨던 것처럼, 자신을 향해 저주하고 침 뱉었던 자들을 축복하며, 자신의 생명을 드려서라도 맡겨주신 십자가를 묵묵히 지고 가는 것이다.         *봉사 열심히 하는 사람과 믿음의 사람의 차이
·하나님의 아들 예수를 제대로 믿는 것이 하나님의 일을 하는 것이다. 이런 믿음을 가진 사람은 당연히 삶이 자유하게 되어 있다. 삶이 그렇게 심각하지 않다. 신중함을 넘어서 심각해지는 수가 있는데, 그 이유가 나도 모르게 주님을 놓치고 있기 때문이다.
 ·예수님은 날 때부터 소경 된 자가 그 사람이나 그 부모의 죄로 인해 그런 일을 겪는 것이 아니라 그에게서 하나님이 하시는 일을 나타내고자 하삼이라고 말씀하셨다. 그리고 과연 예수님은 그 소경의 눈을 뜨게 하심으로 자신이 하나님의 아들이시오 그리스도이심을 증거하셨다.
·예수님의 친구였던 나사로가 병들었을 때 이것은 죽을 병이 아니라고 했지만 결국 나사로는 죽었다. 그러나 주님은 그를 다시 살려내심으로 자신이 부활이요 생명이심을 증거하셨다. 믿는 것이 하나님의 일이다. 눈에 보이는 상황에 현혹 되지 말고, 심각해지지 말아야 한다. 실망하지 말아야 한다. 결국 이 모든 일들을 주님이 이루실 것이다.
학습 및 적용 문제:
1) 알렉산더의 세계 정복의 꿈이, 남방왕과 북방왕의 정략 결혼이, 안티오쿠스의 헬라 통일 계획이 어떻게 마무리 되었는 지 말해보라.
2) 어떤 것이 하나님의 일을 하는 것이라 말하는가? 자유하는 삶의 세 가지 모습을 통해 말해보라.
3) 나는 지금 자유하는 삶을 살고 있는 지 나누어보고, 그렇지 못하다면 내가 믿음을 새롭게 해야 할 부분들에 대해 나누어보자.    

  1. 믿는 것이 하나님의 일입니다

    믿는 것이 하나님의 일입니다 (3/19/17) 단11:2-6 ·믿음으로 산다는 것은 우리의 현재 모습이 어떤 모습이건, 우리의 주인되신 주님께서는 우리를 지금도 기뻐하고 계시며, 여전히 사랑하고 계신다는 것을 확신하는 것이다. 그래서 그 확신 때문에 어...
    Views232 일자2017년 3월 19일 성경다니엘 11:2~6
    Read More
  2. 큰 은총을 받은 자

    큰 은총을 받은 자 (3/12/17) 단10:10-21 ·하나님이 주신 한번 뿐인 귀한 인생을 헛된 일에 낭비하며 사는 것은 결국 고려 청자를 엿 바꾸어 먹는 것과 같다. 오늘날 성도들이 고려청자를 엿 바꿔먹는 인생을 살게 되는 이유는 자신이 얼마나 놀라운 ...
    Views236 일자2017년 3월 12일 성경다니엘 10:10-21
    Read More
  3. 플러스 복음

    플러스 복음 (3/5/17) 단9:21-27 ·복음 안에도 마이너스 복음이 있고, 플러스 복음이 있다. 마이너스 복음이 있다는 말은 복음에도 부정적인 측면이 있다는 말이 아니라, 복음을 수학의 좌표로 설명하자면 왼편, 그러니까 마이너스 측면으로 설명되는 ...
    Views185 일자2017년 3월 5일 성경다니엘 9:21-27
    Read More
  4. 악의 평범성

    악의 평범성 (2/26/17) 단 9:1-7 ·악이라고 하는 것은 딱 보기에도 악해 보이는 그런 모습으로만 우리에게 다가오지 않는다. 오히려 아주 평범한 모습으로 우리에게 다가올 수 있다. 그래서 너무나 쉽게 우리는 그 악에 빠져들고, 나중에는 그것이 악...
    Views265 일자2017년 2월 26일 성경다니엘 9:1-7
    Read More
  5. 바벨론 강가에서

    바벨론 강가에서 (2/19/17) 단8:3-14 ·오늘날 우리 역시 답답하고 어려운 상황에 처하게 되었을 때 바벨론 강가의 이스라엘 백성들처럼 슬픔의 노래를 부르게 된다. *Boney M의 ‘Rivers of Babylon’ ·그러나 우리가 먼저 기억해야 ...
    Views219 일자2017년 2월 19일 성경다니엘 8:3-14
    Read More
  6. 세상에서 구별된 하나님의 자녀

    세상에서 구별된 하나님의 자녀 (2/12/17) 레위기20:22~26 * 하나님께서 아브라함에게 주신 약속을 두 단어로 요약하면 “자손”과 “땅”이다. * <하나님의 택하신 땅>이기 때문에, 그 땅에 거주하는 자들은 언제나 특별한 하나님의 기...
    Views247 일자2017년 2월 12일 성경레위기20:22~26
    Read More
  7. 그 누림이 영원하리라

    그 누림이 영원하리라 (2/5/17) 단7:15-22 ·다니엘 선지자가 본 환상은 네 마리의 큰 짐승과 열 뿔과 한 뿔에 관한 것이었고, 그것은 세상에 일어날 왕들을 의미하는 것이었다. ·독수리 날개를 가진 사자 같은 짐승은 바벨론을, 잇 사이에 갈비...
    Views241 일자2017년 2월 5일 성경다니엘 7:15-22 
    Read More
  8. 하나님 나라의 대사

    하나님 나라의 대사(1/29/17) 고후5:18,19 ·우리 모두는 지구 상에 작은 한 나라의 대사가 아니라 온 우주를 망라하는 하나님의 나라의 대사로 임명받았다. 예수 믿고 세례의 예식을 받는 것도 사실은 대사로서의 임명장을 수여하는 의식이라고 할 수 ...
    Views222 일자2017년 1월 29일 성경고후5:18,19
    Read More
  9. 선한 일을 위해 지으심을 받은 자

    선한 일을 위해 지으심을 받은 자 (1/22/17) 엡2:8-10 ·오늘도 하나님이 우리의 삶에 축복을 주신다면 그것은 우리를 이 땅에 남겨두신 목적을 이루라고 주신 것일 뿐이다. 지위를 얻게 하시고, 건강과 재정을 허락하셨다면, 그것들을 가지고 더 많은 ...
    Views207 일자2017년 1월 22일 성경에베소서 2:
    Read More
  10. The Goal of My Life

    The Goal of My Life(1/15/17) 롬8:28,29; 삼하7:14,15 ·신앙생활을 하면서 가장 많이 알고 있으면서도 또한 가장 많이 오해하고 있는 말씀은 하나님이 모든 것을 합력해서 선을 이루어내신다는 말씀이다. ·이 말씀의 의미는 우리의 삶의 많은 ...
    Views224 일자2017년 1월 15일 성경롬8:28,29; 삼하7:14,15
    Read More
  11. One Family In Christ

    One Family in Christ (1/8/17) 엡2:16-22; 마4:18-20 ·오늘 우리들은 하나님과 단절되었던 관계가 회복된 자들이다. 우리 위에 하나님이 존재하신다는 것과 그분이 바로 우리의 아버지이심을 아는 자들이다. 이것은 예수님의 십자가 사역의 결과이다....
    Views163 일자2017년 1월 8일 성경엡2:16-22; 마4:18-20
    Read More
  12. 컵으로 못을 박고 있지는 않습니까?

    컵으로 못을 박고 있지는 않습니까? (1/1/17) 시147:11; 히13:15-17 ·모든 물건은 다 만들어진 목적이 있고, 그 목적을 따라 사용되어질 때 효용 가치가 있고 수명도 오래간다. 우리도 우리를 부르신 하나님의 목적대로 살지 않으면 인생이 잘 풀려지...
    Views207 일자2017년 1월 1일 성경시147:11; 히13:15-17
    Read More
  13. 평강의 왕으로 오신 예수

    “평강의 왕으로 오신 예수" (미가 5:2-6) 말씀: 김대영 목사 통역: 이정식 목사
    Views111 일자2016년 12월 25일 성경미가 5:2-6
    Read More
  14. 전(前)에 하던 대로

    전(前)에 하던 대로 (12/18/16) 단6:7-12 ·호사다마(好事多魔)란 좋은 일이 있으려고 하면 항상 나쁜 일이 생긴다는 말이다. 우리의 신앙생활에도 뭔가 은혜의 역사가 있을 것 같으면 꼭 좋지 않은 일이 생겨서 그 은혜의 자리를 놓치게 만드는 경우가...
    Views224 일자2016년 12월 18일 성경다니엘 6:7-12
    Read More
  15. 비에 젖으면 비가 두렵지 않습니다

    비에 젖으면 비가 두렵지 않습니다(12/11) 단5:17-25 ·우리 인생 살이가 ‘새옹지마(塞翁之馬)’ 이지만, 이 모든 일들이 지금도 여전히 우리를 사랑하고 계시는 하나님께서 주관하고 계시다는 것을 잊지 않아야 한다. ·눈에 보여지...
    Views210 일자2016년 12월 11일 성경다니엘 5:17-25
    Read More
  16. 소 안 잃고 외양간 고치기

    소 안 잃고 외양간 고치기 (12/4/2016) 단4:19-27 ·소 잃고 나서 그제서라도 외양간 고치는 사람은 그래도 소망이 있다. 다시 소를 키울 수 있는 기회가 주어졌을 때, 그 소를 더 잘 키울 수 있기 때문이다. 문제는 소를 잃고 나서도 여전히 외양간 손...
    Views162 일자2016년 12월 4일 성경다니엘 4:19-27
    Read More
  17. 세상에 절하지 않는 자

    세상에 절하지 않는 자(11/27/2016) 단3:13-18 ·한국의 국정 농단 사태가 생긴 데에는 대통령 자신의 책임이 가장 큰 것이지만, 교회의 책임도 적지 않다. 무엇보다도 대통령의 영혼을 사로잡았다고 하는 최태민 씨 일가가 국정을 좌지 우지 할 때도 ...
    Views175 일자2016년 11월 27일 성경다니엘 3:13-18
    Read More
  18. 방주에는 노가 없다

    방주에는 노가 없다 (11/20/16) 빌1:12-18 ·신앙 생활 하는데도 발상의 전환이 필요하다. 우리는 항상 눈에 보여지는대로만 판단하고 행동한다. 그런데 한번 더 생각해보면 우리 눈에 보여지는 것과는 다른, 우리가 알지 못하는 또 다른 부분이 있다는...
    Views186 일자2016년 11월 20일 성경빌립보서 1:12-18
    Read More
  19. 교회에 필요한 일꾼

    교회에 필요한 일꾼 (11/13/16) 사도행전 6:1-6 ·교회는 하나님의 축복을 받은 자들이 세상에 그 축복을 전하는 곳이기 때문에 일꾼이 필요하다. 이 일은 소수의 사역자들만 가지고 이루어지는 일이 아니고 많은 헌신된 일꾼들이 함께 이루어가야 할 ...
    Views189 일자2016년 11월 13일 성경사도행전 6:1-6
    Read More
  20. 공개된 비밀

    공개된 비밀(11/6/16) 단2:36-45 ·공원에서 산책하다 부상당한 일이 예수 믿고 잘 사는 일하고 무슨 상관있겠는가 생각하겠지만 실제로 관련이 있는 일이었다. 사실 우리 인생에 벌어지는 일들도 우리가 몰라서 그렇지 다 이 일들하고 관련이 있다. 1)...
    Views174 일자2016년 11월 6일 성경다니엘 2:36-45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9 Next
/ 39